정보화마을 예술인촌마을

  • HOME
  • 로그인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오미자관광 마을공간

    매실

    소개

    5월 말에서 6월 중순에 녹색으로 익는다. 중국이 원산이며 3,000년 전부터 건강보조 식품이나 약재로 써왔다. 한국에는 삼국시대에 정원수로 전해져 고려 초기부터 약재로 써온 것으로 추정된다.

    수확시기와 가공법에 따라 여러 종류로 나뉜다. 껍질이 연한 녹색이고 과육이 단단하며 신맛이 강한 청매, 향이 좋고 빛깔이 노란 황매, 청매를 쪄서 말린 금매, 청매를 소금물에 절여 햇볕에 말린 백매, 청매의 껍질을 벗겨 연기에 그을려 검게 만든 오매 등이 있다. 전라남도 광양과 경상북도 영천, 경상남도 하동 등지에서 많이 재배하며 일본과 중국에서도 식용으로 재배한다.

    열매 중 과육이 약 80%인데, 그 중에서 약 85%가 수분이며 당질이 약 10%이다. 무기질·비타민·유기산(시트르산·사과산·호박산·주석산)이 풍부하고 칼슘·인·칼륨 등의 무기질과 카로틴도 들어 있다.

    보통 술을 담가 먹으며 잼·주스·농축액을 만들어 먹거나 말려서 먹는다. 그밖에 간장·식초·정과·차를 만들거나 장아찌를 담그기도 한다.

    월선리 수월동 부성 매실농장에서 6월13일부터 무공해 청매실을 2주정도 걸쳐 수확한다. 가족이나 모임에서 단체 및 개인적으로 관광 및 체험할 수 있다. 무공해로 키운 매실은 즉석에서 구입할 수 있고 장류 및 짱아찌로 만들어진 제품도 구입할 수 있다.

    소개

    ▶ 구입방법
        마을장터에 가시면 매실 뿐만 아니라 여러 특산물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판매처
        Tel: (061)452-6995